포스코건설-소방청, 화재예방 주거환경개선 10주년 돌파
포스코건설-소방청, 화재예방 주거환경개선 10주년 돌파
  • 김세움
  • 승인 2022.06.23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건설과 소방청의 화재취약계층을 위한 주거환경개선활동이 10주년을 돌파했다.

포스코건설과 소방청은 23일 고양 풍동 아파트 건설 현장 인근에서 공동 화재예방활동 10주년을 기념하고 올해 주거환경개선활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날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과 이흥교 소방청장은 직접 주택 외벽을 도색과 낡은 조명등을 교체하고 소화기와 연기 감지기도 설치했다.

앞선 16일에는 양사 임직원들은 참여해 30년이 넘은 노후주택에서 생활하는 홀몸어르신 세대를 대상으로 화재예방과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도록 집을 수리했다.

구체적으로 지붕 방수 작업과 바닥 누수공사 외에도 보일러와 창호, 도배, 장판을 교체하고,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인버터 설치와 주택용 소방시설 등 화재안전 물품도 설치했다.

양사가 지난 10년간 포스코건설의 전국 현장 인근에서 실시한 집수리, 주택용소방시설 보급, 골목소화기 설치 등 주거환경개선활동은 총 2872건에 이른다.

올해는 9개 현장과 관할 소방서 직원들과 함께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경기, 경북 지역 등에서 화재에 취약한 301가구를 선정해 스프레이소화기, 단독경보형감지기 등으로 구성된 안심화재예방키트를 설치하고 주거환경개선 집수리도 실시할 계획이다.

또 포스코1%나눔재단의 지원으로 화재예방에 더해 창호와 보일러교체로 에너지효율을 높이는 에코드림 주거환경개선으로 업그레이드해 수혜가정에 경제적 도움까지 줄 예정이다.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은 "지난 10년간 한결같이 함께해 온 소방청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의 안전과 환경을 세심하게 살펴 지역사회와 공생하며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경영이념을 적극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