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노조 파업단행…고철 입고중단 보수기간 조정 등 대응
현대제철 노조 파업단행…고철 입고중단 보수기간 조정 등 대응
  • 김종혁
  • 승인 2019.10.16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제철 노조가 16~17일 이틀간 48시간 총파업에 들어갔다. 인천, 충남, 포항, 당진, 광전 지부 등 5개 지회 조합원 8000명에 이르는 대규모 인원이 참여한다. 현대제철은 철스크랩(고철) 입고를 중단하는 한편 보수기간을 조정하는 등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1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제철 노조는 16일 오전 7시부터 오는 17일 오전 7시까지 파업에 돌입했다. 15여차례에 걸쳐 임금 및 단체협약(이하 임단협)을 진행했지만 타협점을 찾지 못한 데 따른 것이다.

노조는 기본급 12만3526원 인상 성과급 영업이익의 15% 지급 정년연장(국민연금 수급 개시 연령과 연계) 등을 제시했다.

현대제철은 파업 영향을 최소화 할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보수 기간 등을 조정해서 손실을 최소화 할 예정"이라며 "파업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대화에 나서 원만하게 해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파업이 진행되는 16일과 17일, 인천 공장의 입고는 전면 중단된다. 당진 공장의 경우 사무 관리 파트에서 임시로 검수를 맡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