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 후추위 개입說 강경대응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 후추위 개입說 강경대응
  • 정현준
  • 승인 2024.02.02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널리스트 발표…'최 회장 개입說' 반박
"8차 후추위 회의장 방문한 적 없다" 해명
유언비어 유포자에 강력 법적조치 예고해

포스코홀딩스는 지난달 31일 CEO후보추천위원회 파이널리스트 발표에 최정우 現 회장이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강경대응한다고 2일 밝혔다.

포스코홀딩스 측은 입장문을 통해 "최근 특정 시민단체와 SNS에서 최정우 회장이 후추위 회의장에 불법 방문해 관여했다는 거짓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 회장은 당일 결산이사회 이후 사내이사들과 오찬 장소로 이동했고, 후추위 위원 7명은 제8차 후추위 회의를 별도 개최했다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 : 포스코그룹 차기 회장에 LG 현대제철 석유공사 도전장

포스코그룹 관계자는 "최 회장은 남문출입구로 오후 6시 1분에 퇴근한 이후 포스코센터에 다시 출입한 적이 없다"며 "사실과 다른 유언비어를 유포하는 단체 및 개인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노총 금속노련 포스코노동조합은 오는 7일 포항시청에서 포스코그룹 신임 회장 후보 선정에 대한 입장 표명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